2020.09.10 (목)

  • 구름많음동두천 23.3℃
  • 구름많음강릉 27.0℃
  • 구름많음서울 24.1℃
  • 구름많음대전 24.9℃
  • 구름많음대구 25.0℃
  • 구름많음울산 27.1℃
  • 구름많음광주 24.2℃
  • 구름많음부산 25.1℃
  • 흐림고창 24.7℃
  • 구름많음제주 26.0℃
  • 구름많음강화 23.6℃
  • 흐림보은 22.2℃
  • 구름많음금산 22.8℃
  • 구름많음강진군 25.6℃
  • 구름많음경주시 25.8℃
  • 구름많음거제 25.3℃
기상청 제공

생활복지

[보도자료]지리산 반달가슴곰, 야생에서 새끼 출산

지난해 이어 새끼 2마리 출산, 복원사업 안정화에 접어들어

URL복사
□ 국립공원관리공단(이사장 엄홍우)은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의 전파발신기를 교체하던

중(1년에 한 번씩 배터리 교체) 반달가슴곰 1마리(RF-18)가 새끼 두 마리를 출산한 것을

확인했다고 밝혔다.

○ 이번에 태어난 새끼 두 마리는 암컷과 수컷이며, 태어난 지 약 2개월 정도로서 몸무게는 약

1~1.5kg로 건강한 상태이다.

○ 어미곰(RF-18)은 2005년 러시아에서 도입하여 방사한 개체로 2008년 6월 올무에 걸려 죽을

위기에 처했던 것을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연구원이 발견하여 치료 후 재방사한 적이 있다.

○ 지난해 모니터링 결과, 어미곰이 교미기간인 5~7월에 수컷과 행동을 같이하고 있어 임신 가능

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하였으며, 작년 12월에 바위굴에서 동면을 시작하여 금년 1월 초순에 출

산한 것으로 추정된다.



□ 공단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송동주 센터장은 “지난해에 이어 이번 야생 새끼 출산은 지리산 반

달가슴곰 복원사업의 목표인 최소존속개체군 50마리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

다.”고 밝혔다.

○ 또한 “지리산에 방사한 어린 곰들이 혹독한 야생환경을 극복하는 동시에 사람의 간섭을 피하

여 정상적인 먹이활동과 겨울철 동면, 그리고 자연에서의 짝짓기를 거쳐 새끼를 출산한 것은

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이 성공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.”고 말했다.



□ 한편,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주민과 탐방객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히

필요한데, 연이은 출산을 계기로 공단은 지역사회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재점검하고 탐방객에

게는 반달곰에게 먹이를 주거나 샛길을 출입하지 않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

계획이다.



□ 현재 지리산에는 이번에 태어난 새끼 2마리를 포함하여 총 19마리의 반달가슴곰이 야생에 적응

하여 살고 있으며, 지난 2월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내 증식장에서 태어난 새끼 1마리도 건강하

게 자라고 있어 올해 10월에는 자연 방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.







붙임 : 관련 동영상 및 사진


생활복지뉴스 보도국(truelife@lifebokji.com)

포토이슈